• 최종편집 2021-07-24(토)

『노인주간보호시설 집단 코로나 19 확진 관련』 집합금지

역학 조사 허위 진술한 대표, 종사자 13명 불구속 송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6.14 15: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10205_204431.jpg

 

김천경찰서(서장 이승목)는 김천시청에서 고발한 A노인 주간보호시설 대표자 및 종사자 13명에 대하여 집합금지, 역학조사 허위 진술 혐의가 인정되어 감염병의예방및관리에관한법률 위반으로 검찰에 송치하였다.

 

A노인주간보호시설 대표자 및 관련 종사자 13명은 5월초 야외에서 ‘직원 단합대회’를 실시함으로써 5인 이상 집합 금지명령을 위반하고, 또한 확진된 종사자 상대로 김천시 보건소에서 실시한 역학조사에서 이러한 사실을 숨기는 등 허위 진술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경찰은 집합금지 및 역학 조사시 허위로 진술, 자료를 제출하거나 고의적으로 사실을 누락∙은폐하는 행위를 할 경우 감염병의예방및관리에관한법률에 의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는다며 역학 조사 및 방역 수칙을 잘 이행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057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노인주간보호시설 집단 코로나 19 확진 관련』 집합금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