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8(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27 14: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_사본 -김천상무_박지수.jpg

 

김천에서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에 승점 3점을 안긴 박지수가 국가대표로도 발탁되며 겹경사를 누렸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이 26일 오후 4시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31R 대전하나시티즌과 홈경기에서 후반 31분 터진 박지수의 결승골에 힘입어 2대 1 승리를 거뒀다.

 

경기 후 박지수는 “동료들도 다 열심히 뛰었고 결승골까지 넣어서 행복하다. 실력있는 선임들과 함께하고 나는 묻어가는 느낌이다. 좋은 동료들에게 많이 배우고 노력하고 있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경기 전날 훈련에서 유난히 득점이 어렵더라. 선임들이 놀렸었는데 오늘 득점 후 라커룸에 당당히 들어갔다. 박상혁 일병의 크로스 덕분에 꾸중을 피할 수 있었다”며 웃었다. 

 

크기변환_사본 -김천상무_득점후.jpg


이날 경기에서 후반 31분, 박지수는 박상혁의 크로스를 받아 헤더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에 승점 3점을 안겼다. 2위 안양과 승점 차를 6점으로 벌이며 직행 승격 확정에 한 발 더 다가섰다. 박지수 개인적으로도 3년 만의 K리그 복귀골이었다.

 

박지수는 “2년 동안 광저우 헝다에서 뛰었기에 2018년 경남에서 득점 이후 K리그 첫 득점이었다. 김천상무에 와서 스트레스 없이 행복하게 축구하는 것 같다는 얘기를 많이 듣는다. 개인적으로도 군대에서 축구를 할 수 있어 감사하다”고 설명했다.

 

박지수의 결승골로 김천의 승리를 거둔 이날 경기는 국가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도 함께 자리했다. 27일 오전에 진행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3·4차전(시리아-이란전)’ 명단 발표를 위해 선수 점검 차 방문한 것이다.

 

이날 경기에서 벤투 감독의 눈에 든 박지수는 국가대표 수비수로 발탁됐다. 지난달 발표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1,2차전’ 명단 포함 이후 1개월 만에 국가대표팀에 재승선했다.

 

박지수는 “중요한 월드컵 예선이라고 생각한다. 명단에 포함돼 정말 영광스럽다. 누구나 축구선수라면 국가대표로서 출전하는 것이 목표이기 때문에 명단 발표도 기다려왔다. 군인으로서 최선을 다해 소집에 임하고 오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크기변환_사본 -김천상무_박지수2.jpg

 

박지수의 선임인 김천 센터백 듀오 정승현도 함께 국가대표로 발탁됐다. 박지수는 정승현에 대해 “정승현 선수는 누구나 다 아는 좋은 선수이자 좋은 선임이다. 배울 점도 많다. 서로 상호보완적인 관계로 부족한 부분을 채우고자 노력하고 있다. 더욱 더 많이 소통해 대표팀에서도 함께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천은 내달 2일 오후 1시 30분,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안산그리너스와 ‘하나원큐 K리그2 2021’ 32R 홈경기를 치른다. 

 

 

 

 

 

 

 

 

 

 

 

 

 

 

 

 

 

 

태그

전체댓글 0

  • 5556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대 센터백’ 김천 박지수 “명단 발표 기다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