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4(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6.12 15: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_사본 -평화시장 ‘불금불토 밤 나들이 야시장’ 주말마다 인산인해, 축제 분위기 물씬, 시즌1 성료-일자리경제과(사진2).jpg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지난 5월 19일 개최한 평화시장 ‘불금불토 밤 나들이 야시장’ 시즌1 행사가 4주간 시민의 뜨거운 호응과 더불어 시즌2의 기대 속에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개장식에는 많은 시민이 방문하여 평화시장 큰 골목을 중심으로 펼쳐진 다양한 먹거리와 벼룩시장이 문전성시를 이뤘으며, 미스트롯 출신의 지원이 외 가수들의 풍성한 공연으로 야시장 축제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크기변환_사본 -평화시장 ‘불금불토 밤 나들이 야시장’ 주말마다 인산인해, 축제 분위기 물씬, 시즌1 성료-일자리경제과(사진5).jpg

 

매주 주말이면 평화시장 골목은 야시장 개장 전부터 방문객들이 서서히 몰리기 시작했으며 시간이 지날수록 평화시장은 많은 사람으로 가득 찼다. 먹거리 포차와 함께 테이블도 마련돼 음식을 즉석에서 즐길 수 있으며 무엇보다 야시장에서 빠지지 않는 다양한 공연들도 시민의 시선과 발걸음을 사로잡았으며 매주 다양한 특집 공연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지난 10일 토요일에는 ‘불금불토 밤 나들이 야시장’ 시즌1 마무리 행사 ‘내일은 국민가수 특집’으로 가수 김동현, 하동연이 출연하여 시민과 외지에서 많은 사람이 찾아 객석이 모자라는 진풍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크기변환_20230612_151359.jpg

 

평화시장 ‘불금불토 밤 나들이 야시장’ 상반기 시즌1은 5월 19일부터 6월 10일까지 매주 금요일 토요일 4주 동안 진행되었으며 이동통신 기지국 기반 빅데이터에 따르면 야시장 기간 평화시장 주변 일대 유동 인구수는 야시장 개장 전의 같은 요일과 비교해서 금요일, 토요일 이틀간 평균 4천 명에서 5천 명 정도 차이가 나는 것으로 보아 총 3만에서 4만여 명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하고 있다.

 

[자료출처, 지오비전 퍼즐, SK텔레콤 기지국 기반 빅데이터 서비스]

 

이 같은 유동 인구 급증 요인은 김천시 최초 야시장이라는 점과 코로나19 일상 회복 단계에서 야시장이 먹거리와 볼거리 이외에도 시민의 문화 욕구에 대한 갈증을 해소해 줄 수 있는 축제형 외식 문화공간의 역할을 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고 볼 수 있다.

 

무엇보다 JTBC 히든싱어 출연자 특집,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 특집, 단체방문객 회식비 지원 이벤트 등 다양하고 참신한 기획으로 구성한 것 또한 많은 시민과 외부 관광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아 자연스레 평화시장으로 유인하여 ‘불금불토 밤 나들이 야시장’의 활기를 곳곳으로 전파했다는 것에도 큰 요인으로 작용하여 소정의 성과를 거둔 것으로 보고 있다.

 

크기변환_사본 -평화시장 ‘불금불토 밤 나들이 야시장’ 주말마다 인산인해, 축제 분위기 물씬, 시즌1 성료-일자리경제과(사진1).jpg

 

김충섭 김천시장은 “야시장 개장 전부터 큰 우려가 있었지만 담당 부서와 시장 상인들과 함께 직접 견학을 다녀왔던 경험이 큰 도움이 된 것 같다”라며 “불금불토 밤 나들이 야시장 시즌2에서는 더 많은 다양성과 특별함으로 더욱더 성숙한 모습으로 준비하여 밤이 즐거운 전통시장을 만들어 보겠다.”라고 전했다.

 

많은 시민의 아쉬움과 시즌2의 기대감을 남긴 채 야시장 시즌1 행사는 성황리에 마무리되었지만 8월 25일부터 열리는 ‘불금불토 밤 나들이 야시장’ 시즌2에서는 평화로 상가와 평화시장 축제가 함께 야시장을 이끌어 갈 것으로 보아 원도심 상권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까지 느끼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452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핫이슈] 평화시장 ‘불금불토 밤 나들이 야시장’ 주말마다 인산인해, 축제 분위기 물씬, 시즌1 성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