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4(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13 19: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_20240513_192751.jpg

 

어모면(면장 김영호)에서는 지난 10일 본격적 봄철 농번기를 맞아 일손이 부족한 농가의 부담을 덜고자 일손 돕기에 나섰다.


이날 어모면 직원 10명은 바쁜 업무를 잠시 내려놓고 농가에 힘을 보태기 위해 1인 가구 여성농업인의 포도밭을 방문해 순지르기 작업에 일손을 보탰다.


농가에서는 “포도 순지르기 작업을 앞두고 혼자 할 생각에 막막했는데 면 직원들이 내 일처럼 도와주어 늦지 않게 농사일을 할 수 있게 되어 한시름 놓았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어모면 직원 일동은 “어려운 농가를 돕기 위해 농촌일손 돕기를 하고 있지만 매년 새로운 농가에 방문해서 농가의 어려움 등을 소통하고 농작업을 배움으로써 접하기 힘든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어 즐거웠다.”라며 “앞으로도 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봉사 활동을 지속해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135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어모면, 소통하고 배우는 농촌일손돕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