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4(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7.02 13:4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_20240702_134555.jpg

 

김천시는 생활 속에서 탄소중립 실천을 독려하고자 「줄이자 탄소, 살리자 지구」라는 슬로건으로 7월 탄소중립 생활 실천 캠페인으로 ‘음식은 먹을 만큼만! 음식물 쓰레기를 줄여요’를 실천하고 있다.

 

이번 7월의 실천 과제는 학생들도 함께 실천할 수 있는 과제로, 김천교육지원청 공현주 교육장이 챌린지에 선도적으로 참여해 탄소중립 생활 실천에 적극 동참했다.

 

우리나라의 연간 버려지는 음식물 쓰레기 발생량은 약 522만 톤이며, 이를 돈으로 환산하면 15조 원이 넘는다. 하지만 국내 10% 인구만 음식물 쓰레기양을 줄여도 연간 이산화탄소 22,265톤을 감축하여 2,446,703그루의 나무를 심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또한, 음식쓰레기는 사료화 및 바이오가스화를 통해 에너지로 재활용되므로, 뼈다귀·생선 뼈·달걀껍데기 등의 음식쓰레기로 넣어서는 안 되는 물질과 구분하여 혼합 배출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공현주 김천시 교육장은 “음식은 먹을 만큼만 담고, 먹지 않을 반찬은 미리 반납하는 등 일상 속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실천에 우리나라의 미래인 학생들이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135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천시, 탄소중립 실천 과제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